[에세이]과학자와 피아노 #20 "피아노 앙상블"도 있나요?

블랙소스
2024-06-03


우리나라로 개념과 양식이 흘러들어 말이 정착되는 과정에서, 돌아보면 묘한 일이 발생한 듯하기도 하다. 앙상블이란 여러 악기가 어우러지는 합주(단)를 이야기하는데, 피아노에는 잘 쓰지 않는, 어색한 느낌이다. (목/금)관악, 현악에 훨씬 자연스럽게 붙어 다니는 말이기는 하니까.

그조차도 요즘엔 덜 쓰이기는 하고, 오히려 앙상블이란 말이 더 많이 들리는 세계는 AI계 같다. 이것은 필자의 종사 도메인과 밀접하니 필자에겐 당연한지도 모르겠지만. 머신 러닝 모델의 성능을 높이기 위해, 대강 말하면, 여러 모델을 합쳐서 사용하는 방식으로 개별 모델의 약점을 보완해 전체 성능을 높이자는 전략이다.

아무튼 그렇게 낯설지만은 않은 '앙상블'이란 말은 거의 영어화했다시피(즉, 원래는 영어가 아니다) 기억되는데, 언어적 촉이 남다른 분들은 프랑스어에서 왔다는 정도는 충분히 짐작하시리라. 조금 더 어원적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ensemble이라는 로마자로 쓰는 이 말은, 라틴어의 insimul에서 왔다고 한다. in은 '안에'라는, 그리고 simul은 '동시, 함께'라는 정도의 의미다. 즉, 여러 요인이나 요소가 어우러지는 조화를 표현하는 어휘라 할 수 있다.

그러함에도 피아노에는, 이 악기의 (다른 악기와는 잘 안 어울릴 듯한 덩치의) 독주적 위용 때문일지 뭐 때문일지 몰라도, 잘 안 쓰이는 말이다. 예를 들면, 실내악 앙상블, 오케스트라 앙상블, 재즈 앙상블 같은 말들은 써도(이 때 피아노가 악기의 하나로 쓰이기도, 아니기도 하다), 피아노 앙상블은 잘 못 들어본 듯하지 않은가? 물론 피아노 연주의 꽃은 독주라고 할 수 있지만, 피아노 역시 커다란 오케스트라와 협연(묘하게도 '합연'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이런 표현은 아마 비슷한 한국어를 구사할 줄 알더라도 실제 우리 사회문화를 겪지 못한, 북방계 한국어 구사자들한테서, 또는 배우긴 배웠지만 한국어가 서툰 한자권역의 외국인이 떠올려볼 정도의 단어라 보인다)도 하고, '합주'보다는 '중주'라는 이름으로 다른 작은 악기들과도 잘 어울린다. 곧, 피아노 3중주, 4중주, 5중주 등. 일례로 부제("Die Forelle")가 '송어'냐 '숭어'냐는 혼선을 야기한 슈베르트의 유명한 피아노 5중주 작품이 대표적이다. 물고기 분류 체계까지 운운해야 무엇이 더 타당할지 선명해질지 몰라도, 사실 슈베르트 자신이 아니고서야 누구라도 확실히 알 수 있을까?

2중주는 보통 duo나 duet이라고 하고, 숫자가 올라갈수록 trio, quartet, quintet, sextet 등과 같이 쓴다. 이 모두 통틀어서, 광의의 앙상블이다.

피아노는 소리의 풍성함과 다채로움 덕분에 쓰임새가 다양한 만큼 다른 악기들과도 오히려 잘 어울리지 못한다면 그 편이 오히려 이상할 지경이다. 그러면 혹시 건반끼리만 모아놓으면 어떨까?

여기서 피아노끼리가 아니라 '건반'끼리라고 한 이유는, 피아노로 빚어 낼 수 있는 앙상블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굳이 용어라는 수식어로 구분하자면 "N hands"와 "N pianos"다. 전자는 피아노는 어차피 한 대인 경우라 손이 몇 개인지를 나타내고, 후자는 피아노 자체가 여러 대라 피아노가 몇 개인지를 나타낸다. 사실 말이란, 독특한 면이 있어서, 피아노 3중주, 4중주처럼 표현할 때, 이것이 고유명사화되어 이미 구성 악기가 정의되어 있다는 상식 아닌 상식이 탑재되어 있지 않다면, 수사로만 보면, 피아노 세 대, 피아노 네 대를 같이 연주하는 구성을 떠올리기 쉽지 않겠는가?


자, 이렇게 볼 때 앙상블의 원래 의미를 보면, 피아노에 어울리기도, 아니기도 하겠다. '여러'라는 말의 정의에 따라 달라지겠지. 이런 의미론이 본 주제는 아니므로 더는 따질 필요 없이, 편의상, 피아노끼리만, 아니 건반끼리만 연주해도 '앙상블'이라 하자. 왜냐하면 적어도 주자가 여럿이므로!


우선 제일 작은 경우부터 보자.

피아노 한 대, 연주자 두 명인 경우. 이 경우는 보통 그냥 'four hands'라고 부른다. 피아노 두 대를 연주자 한 명씩 각각 앉아서 합주하는 경우를 duo라고 하는 명칭에 대비해서 four hands는 듀엣이라고 하여 구분하자는 그룹도 있는데, 딱 이렇게 칼처럼 구분이 되는지는 알 길이 별로 없다.

자 "n hands" 이야기부터 꺼냈으니, 그러면 과연 한 피아노에 손이 몇 개까지 연주하는 앙상블이 가능할까? 건반 88개 길이에 해당하는 폭이 정해져 있으니, 물리적으로 견적이 금방 나온다. 8 hands, 즉 네 명이 상식적인 최대치라 할 수 있다. 네 명이 한 피아노 건반 앞에 앉을 수 있냐고? 당연히! 물론, 흔한 피아노 의자를 독주할 때처럼 놓는 식으로 네 개를 붙이진 못한다. 90도를 틀어서 붙여 놓거나, 아예 사무용 의자(굴드가 애호했던)를 쓴다. 이 상태 그대로 피아노 듀오가 되면 16 hands다.

그럼 이제 "n pianos"로 넘어가자. 여기서는 n이 얼마가 최대일까? 이론적으로는 무한대다!! 가장 흔한 경우는 물론 2가 되고, 3부터는 없지는 않지만 딱 표준적이지도 않다. 사실 3부터는 그렇게 드물더라도, 공식적으로는 사람이 직접 모든 연주를 하는 경우 8대가 최대로 알려져 있다. 이 8대용 작품을 쓴 작곡가는 John Cage인데 사실, 이 피아노 앙상블을 주제로 이야기하다 보면 케이지는 안 떠올릴 수가 없다. 역설적으로 말이다. 케이지의 "4분 33초"는 개념이 독특해서 유명해지긴 했는데, 꼭 피아노를 동원한다. 어차피 악기 소리는 안 날 텐데 피아노를 고집한 이유가 무엇일까? 아무튼 이 작품 이야기는 나중에 더 자세히 하기로 하고, 피아노가 아니더라도 다른 악기와 함께해도 4분 33초를 침묵으로 보낼 수 있지 않겠는가? 아무튼 그런 케이지가 또 피아노를 8대까지 써야 하는 작품도 만들었다. 자동 피아노 등을 써서 8대보다 더 많은 수를 쓰라는 작품도 있지만 그렇게 현실적이지는 못해 거의 연주가 그대로 되는 법은 없다.

따라서, 몇 대의 피아노 전용 앙상블이 가능한가, 이 문제는 대개 무대 기획 내지는 연출의 문제라 할 수 있다. 페스티벌이나 특별한 이벤트를 통해 피아노 100대로 앙상블을 하자는 식의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고, 실제로 그런 연주회를 (녹음은 없는 듯하다) 접해 보기도 했다. (100대를 어쿠스틱 피아노로 모으기가 어려웠는지, 그냥 디지털 피아노만으로 100대를 쓴 경우도 있었다.) 아무튼 악기의 원형을 고스란히 유지한 채로, 피아노 앙상블의 진수를 보여준 경우는 2003년 스위스 베르비에 페스티벌의 "Piano Extravaganza"가 아니지 싶다! 물론 이후로 비슷한 시도들이 하나둘 늘어나기 시작했다. 베르비에에서는 한계에 가까운 피아노 구성이라는 8대로. 그런데, 이 각각의 한 대를 맡은 연주자가 하나같이 다 명피아니스트들이었으니, 올스타적 구성이라 할 수도 있겠다. (다만 올스타가 항상 좋은 퍼포먼스를 보이지만은 않기도 해서, 우려도 있었다.) 피아노 한 대만 연주해도 오케스트라를 방불케 한다는 악기인데, 8대가 같이 울리는 소리는 과연 어떨까? 또 기라성과도 같은 연주자 각각이 어떻게 하모니를 이룰까? 여러 궁금증을 자아내는 축제이자 연주였다. 그럼, 직접 당시 연주를 들어보시라 할 수밖에! (이 시절이 시절인지라, 전체 페스티벌 영상은 온라인에서 구하기는 어렵고, 색다른 매력을 느껴보시겠다면 아마 DVD를 구하셔야 한다.)

 


블랙소스 : 블랙홀을 source로 삼으면 반타블랙만큼 진한 맛의 과학문화적 sauce가 나온다고 믿는 물리 커뮤니케이터. 과학이라는 표현의 광범위함을 아우를 수는 없어서, 그리고 물리 중에서도 전공한 단편적 영역 외에는 잘 몰라서 최소한의 타협안으로 물리 커뮤니케이터라 자칭. 세상만사의 근간이 얽혀 있다고 믿는 양자중력과 양자정보에 관한 영원한 탐구생활을 위한 밥값은 모 대기업에서 만드는 데이터의, 데이터에 의한, 데이터를 위한 연구로 하는 중.

#과학자와피아노

+ 과학자와 피아노 연재 목록 보기


ESC 진행 (예정)행사 (참여하면 넓어지는 과학 이야기)


6월 15일(토) 13:30

숲사이는 ESC에서 운영하는 과학기술인 커뮤니티입니다.
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공지 
(04779)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G601 (성수동1가, 헤이그라운드 성수 시작점) 

Copyright ⓒ 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 All rights reserved.    


운영진 게시판 


숲사이는 ESC에서 운영합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공지

(04768)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G601

Copyright ⓒ 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 All rights reserved.
운영진 게시판